2011 New Macbook Air 11인치

iPhone 출시를 기점으로 한국에서 Mac에 대한 관심도 급증했다. 이제는 어느 카페를 가도 흔하게 찾아 볼 수 있는 MacBook. 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.

특히 2011년부터 출시되는 MacBook Air는 이전 시리즈의 슬림한 외관을 계승하는 동시에 SSD를 장착해서 실사용 성능도 뛰어나다. 게임을 제외한 일반 업무용으로는 전혀 부족함이 없다고 하겠다. 아니, 더 빠르다. 그리고 100만원 초중반으로 출시되었다는 건… 이 가격대 랩탑은 올킬이란 뜻이다.

  1. 맥북 터치패드의 Multi-Gesture 는 간단한 것 같으면서도 정말 편하다.
  2. 한국 웹호환성은 많이 좋아졌다. 하지만 관공서 홈페이지는 접속하지 말자.
  3. 여전히 발열과 소음은 문제가 있다. 무거운 작업은 데스크탑에서
  4. 맥북 에어는 역시 카페에서 해야 제 맛.